'조국 찬반 대결' 심화..말 아끼며 고심 깊어지는 靑 > 정치

메인페이지로 가기  최종 기사편집 : 2019-10-06 22:47:47
학교폭력예방
헤드라인 코리아저널
SBT시민방송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정치

'조국 찬반 대결' 심화..말 아끼며 고심 깊어지는 靑
"서초동·광화문 집회 모두에 '무반응'..불필요한 논란 차단"

페이지 정보

문형봉 기자 작성일2019-10-05 21:22

본문

ea3d5317cdccbab4b0e04d95ec0f2dde_1570278402_9954.jpg 

 

검찰개혁을 촉구하는 '서초동 집회'와 조국 법무부 장관의 퇴진을 요구하는 '광화문 집회'를 바라보는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의 침묵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달 28일 서울중앙지검이 있는 서초동에서 열린 검찰개혁 촉구 촛불집회와 개천절인 지난 3일 광화문에서 열린 조 장관 퇴진 촉구 집회 이후 청와대의 공식 반응은 없었다.

일부 언론의 개별적 질문에 '예의주시하고 있다'는 일부 관계자들의 언급만이 간헐적으로 나왔을 뿐이다.

 

청와대는 5일 오후 서초동 검찰개혁 촉구 촛불집회를 앞두고도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이는 청와대가 어떤 메시지를 내놓더라도 '조국 찬반' 대립을 해소하는 데 도움이 되지 않는 것은 물론 자칫 불필요한 논란을 야기할 수 있다는 판단 때문으로 보인다.

 

이른바 '조국 정국'에서 '서초동'과 '광화문'이 각 진영을 상징하는 공간으로 자리매김한 데 이어 '세 대결' 양상까지 보이는 상황에서 청와대로서는 신중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다만 서초동 집회와 광화문 집회가 가열되면서 정치 실종, 광장 정치, 국론 분열 등이 화두가 된 만큼

 

'통합과 공존'을 내세운 문 대통령이 마냥 손을 놓고 있지만은 않을 것이라는 관측도 있다.

문 대통령은 2017년 5월 10일 취임사에서 "지금 제 머리는 통합과 공존의 새로운 세상을 열어갈 청사진으로 가득 차 있다"며 "저를 지지하지 않았던 국민 한분 한분도 우리의 국민으로 섬기겠다"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공식적으로 할 얘기는 없다"면서도 "고민은 하고 있다"고 짤막하게 말했다.

 

청와대가 침묵하는 시간이 길어질수록 '상황을 방치했다'는 비판이 나오는 동시에 문 대통령이 취임 일성으로 내세운 '통합과 공존'의 가치가 퇴색할 것이라는 전망도 있다.

여권의 한 관계자는 통화에서 "'조국 정국'에서도 40%대 지지율을 견고하게 유지하는 것은 문 대통령에게는 큰 자산"이라며 "하지만 모든 상황에 침묵한 채 지지율 40% 선이 무너지고 나면 여권이 감내해야 할 충격은 작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 관계자는 "취임식에서의 대국민 약속을 지키기 위해서는 서초동과 광화문의 민심을 무겁게 받아들이고 행동하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따라서 문 대통령이 언제, 어떤 메시지를 통해 조 장관 문제 해결을 위한 실마리를 제시할지 주목된다.


헤드라인 코리아저널

헤드라인 코리아저널 | 발행인/편집인 : 문형봉 | 등록번호 : 강남 라00539(2011.9.8.등록)
주소 : 서울 영등포구 국회대로 70길 15-1 극동VIP빌딩 1012호 | TEL.02-785-5533, FAX.02785-9700, E-mail: moonhb0420@hanm.net
본 사이트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사용 및 전제를 금합니다
Copyright © 헤드라인 코리아저널 All rights reserved.ㅣDesigned by HAZONE.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