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우 강' 격상 예상 하기비스..기상청 "이동경로 예의주시" > 사회

메인페이지로 가기  최종 기사편집 : 2019-10-06 22:47:47
학교폭력예방
헤드라인 코리아저널
SBT시민방송
 
사이트 내 전체검색
 


사회

'매우 강' 격상 예상 하기비스..기상청 "이동경로 예의주시"
"기상청"

페이지 정보

문형봉 기자 작성일2019-10-06 22:47

본문

be1400c44a348d7af8641449bbf8a4e3_1570369785_8685.jpg 

 

우리나라와 일본 방향으로 북상 중인 제19호 태풍 '하기비스'(Hagibis)의 이동속도가 여전히 빠른 상태로 파악됐다. 시속 30㎞ 전후 속도는 7일 오후쯤 서서히 느려질 전망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하기비스는 6일 오후 3시 기준 미국령 괌 동쪽 약 1050㎞부근 해상에서 서쪽 방향으로 이동하고 있다. 이동속도는 시속 36㎞로 비교적 빠른 편이다.

 

현재 예측 모델에 따르면 하기비스는 일본 오키나와 쪽으로 천천히 서북서진해 11일 오후 3시쯤 오키나와 동남동 410㎞ 부근 해상에 도달할 전망이다.

 

하기비스의 현재 중심기압은 990hPa(헥토파스칼)이고, 최대 풍속은 초당 24m로 시속으로 환산할 경우 86㎞다. 하기비스은 강도 '소'에 소형 크기로 아직 초기 태풍 모습이다.

 

하기비스는 7일 오후 강도 '강'에 중형 크기 태풍으로 격상된 뒤 8일은 '매우 강'까지 세질 전망이다. 현재까지 예상되는 최대 강풍 반경은 10일 오후 3시를 전후한 때 450㎞ 수준이다. 이렇게 될 경우 우리나라에 직접 상륙하지 않더라도 강풍 반경이 넓어진 탓에 직·간접적 영향을 줄 가능성도 일부 있다. 태풍의 강도는 강풍 반경으로 결정된다.

우리 내륙에 직접 상륙이나 영향 여부는 여전히 미지수다. 국가태풍센터 관계자는 "태풍이 오키나와 인근쯤 북상한 뒤 방향을 바꿀 것으로 보이는데, 주변 기압의 영향 정도에 따라 변동이 있을 수 있다"고 밝혔다.

 

다만 기상청 관계자는 "하기비스가 상륙하지 않더라도 우리나라 주변으로 이동해 우리나라 해상과 육상 중 어느 한 곳이라도 태풍 특보가 발표될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 "우리나라에서 위치가 멀고 북태평양고기압과 찬 대륙고기압 등 주변 기압계의 큰 변화로 진로와 이동속도의 불확실성이 크지만 이동 경로를 예의 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하기비스의 영향 여부는 우리 기상관측 역사 중 태풍 부분의 순서를 뒤바꿀 가능성이 높아 대기환경과학(기상)학계 관심도 집중되고 있다.

 

하기비스가 우리 기상에 영향을 줘서 우리 내륙이나 해상에 태풍 특보가 발표될 경우 2019년은 지난 1959년의 7개 기록을 뛰어넘어 우리나라에 영향을 준 태풍 개수가 가장 많은 해로 기록되기 때문이다.

하기비스는 필리핀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빠름'을 의미한다.


헤드라인 코리아저널

헤드라인 코리아저널 | 발행인/편집인 : 문형봉 | 등록번호 : 강남 라00539(2011.9.8.등록)
주소 : 서울 영등포구 국회대로 70길 15-1 극동VIP빌딩 1012호 | TEL.02-785-5533, FAX.02785-9700, E-mail: moonhb0420@hanm.net
본 사이트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사용 및 전제를 금합니다
Copyright © 헤드라인 코리아저널 All rights reserved.ㅣDesigned by HAZONE.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