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파'보다 센 태풍 '미탁' 10월 2일께 남해안 상륙할 듯 > 교육/문화

메인페이지로 가기  최종 기사편집 : 2019-10-06 22:47:47
학교폭력예방
헤드라인 코리아저널
SBT시민방송
 
사이트 내 전체검색
 


교육/문화

'타파'보다 센 태풍 '미탁' 10월 2일께 남해안 상륙할 듯
"기상청 "제주도·남부지방·동해안에 강풍·폭우 가능성""

페이지 정보

문형봉 기자 작성일2019-09-29 01:02

본문

ffbd19d37b1baaa5a825d9ce59079778_1569686778_2577.jpg 

 

제18호 태풍 '미탁'이 다음 달 2일께 남해안에 상륙할 것으로 보인다. 최근 제주도와 남부지방을 할퀸 제17호 태풍 '타파'보다 강력할 것으로 보여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

28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께 태풍으로 발달한 '미탁'은 오후 3시 현재 필리핀 마닐라 동북동쪽 약 1천100㎞ 해상에서 시속 26㎞로 서북서 방향으로 이동하고 있다.

중심기압은 998hPa(헥토파스칼),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초속 18m(시속 65㎞)다. 초속 15m 이상 강풍이 부는 반경은 210㎞에 달한다.

 

'미탁'은 28도 이상의 고수온 해역을 지나며 계속 발달하고 있다.

앞으로 이 태풍은 대만 인근, 일본 오키나와를 거친 뒤 일본 열도에 걸쳐 형성돼 있는 북태평양 고기압의 가장자리를 따라 북상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 약한 소형급인 '미탁'은 대만 부근에서 강한 중형급으로 발달한 뒤 세력을 거의 유지한 채 우리나라에 상륙할 것으로 전망된다.

 

기상청은 "태풍은 다음 주 수요일(10월 2일) 새벽이나 아침에 제주도 부근으로 올라와 같은 날 오후 남해안으로 상륙할 가능성이 크다"고 전했다.

기상청은 "'미탁'은 '타파'보다 센 강한 중형 태풍으로, 한반도로 올라오면 영향 범위가 넓어 제주도와 남부지방, 동해안을 중심으로 강풍과 폭우로 인한 피해가 예상된다"며 "앞으로 태풍 영향 지역이 중부지방으로 확대될 수도 있다"고 내다봤다.

 

예상 경로를 살펴보면 10월 1일 오후 3시께 제주도 서귀포 남남서쪽 약 520㎞ 바다를 지나 제주도를 통과한 뒤 2일 오후 3시께 전남 여수 남서쪽 약 30㎞ 부근 해상까지 접근할 것으로 보인다.

이후 곧바로 남해안에 상륙한 뒤 남부지방을 관통해 동해로 빠져나가 10월 3일 오후 3시께는 독도 동북동쪽 약 130㎞ 해상에 있을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다만, 기상청은 아직 태풍 발생 초기인 만큼 앞으로 더 지켜봐야 정확한 경로를 예측할 수 있다고 전했다.

 

윤기한 기상청 통보관은 "태풍이 앞으로 대만 부근 해상 어디에 있느냐에 따라 경로가 달라질 수 있다"며 "또 북태평양 고기압과 북쪽 대륙 고기압의 세기, 위치 등 우리나라 주변 기압계 변화에 따라 제주도 인근에서 진로가 달라질 수 있다"고 말했다.

윤 통보관은 이어 "우리나라에 미칠 영향 범위와 정도를 단정하기 이르다"고 덧붙였다.


헤드라인 코리아저널

헤드라인 코리아저널 | 발행인/편집인 : 문형봉 | 등록번호 : 강남 라00539(2011.9.8.등록)
주소 : 서울 영등포구 국회대로 70길 15-1 극동VIP빌딩 1012호 | TEL.02-785-5533, FAX.02785-9700, E-mail: moonhb0420@hanm.net
본 사이트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사용 및 전제를 금합니다
Copyright © 헤드라인 코리아저널 All rights reserved.ㅣDesigned by HAZONE.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